‘블레이드앤소울’ 5월 일본 정식 서비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3.09 14:21



엔씨소프트는 MMORPG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이 오는 5월 20일 일본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엔씨소프트의 일본 법인 엔씨재팬은 8일 현지 미디어와 고객 350여명을 초청, ‘블소 프리미어 쇼’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블소 일본 서비스 일정과 비즈니스 모델 등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블소는 4월 중순 사전 캐릭터 생성 서비스를 시작,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제한된 인원을 대상으로 한 ‘리미티드 트라이얼(비공개서비스)’을 진행한다. 5월 16일부터 19일까지는 누구나 이용 가능한 ‘오픈 트라이얼(공개서비스)’을 시작하며 5월 20일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간다.
과금체계는 월 정액 요금제를 기반으로 아이템 판매가 추가되는 방식이다. 오는 5월 9일부터 프리미엄/스탠다드 게임 패키지 2종을 판매하며, 초기에만 발매되는 한정판을 구입하면 ‘리미티드 트라이얼’ 참가 기회가 제공된다. 패키지 구매 없이 온라인 가입 및 다운로드로 이용이 가능하다.

‘NC게이머즈 서비스’도 마련된다. 이는 PC를 대여받고 2년간 요금을 분납하는 방식의 ‘PC 대여 서비스’로 오는 4월부터 시작한다. 만기 시 PC를 소유하거나 그 전에 별도 비용 없이 PC를 반납할 수 있다.

블소 출시에 맞춰 일본 공중파 TV에서 방영 예정인 블소 애니메이션 정보도 공개됐다. 애니메이션은 오는 4월 3일 TBS를 시작으로 전국 7개 채널에 방영되며 4월말 OST도 발매된다.

이외 유명 월간지 ‘월간 소년 매거진’에 블소 스토리를 소재로 한 소설이 연재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