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3.3㎡당 전셋값 1000만원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4.03.23 17:29

강남 1517만원으로 가장 비싸

서울 지역 아파트 3.3㎡(1평) 당 전셋값이 사상 처음으로 1000만원을 넘어섰다.

최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인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달 서울 25개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1000만원으로, 지난해 7월말 900만원을 넘어선 이후 8개월 만에 1000만원을 넘어섰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2010년 2월 700만원을 넘어선데 이어 2011년 7월 800만원 대에 안착했다. 2012년에는 1.71% 상승에 그치며 오름 속도가 둔화되는 듯 했으나 2013년 다시 급등하며 7월 900만원을 돌파한 후, 이달 다시 1000만원을 넘어섰다. 2002년 5월 처음으로 3.3㎡당 평균 500만원 대를 넘어선 이후 12년 만에 2배 이상 오른 것.

서울 자치구 중에서는 강남구로,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평균 1517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이어 서초구(1472만원), 송파구(1246만원), 용산구(1159만원), 광진구(1135만원), 성동구(1098만원), 중구(1093만원) 순으로 아파트 전셋값이 높았다.

서울에서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로, 3.3㎡당 673만원 수준이었다. 금천도 700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