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 홍삼, 할랄 인증 받았다…중동 수출 본격 가속화
일간스포츠

입력 2014.04.08 10:17



정관장 홍삼이 할랄 푸드가 됐다.

KGC인삼공사는 정관장 뿌리삼과 홍삼농축액 등 3개 품목이 한국이슬람교중앙회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할랄'은 이슬람 교도가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을 총칭한다. ‘할랄 인증’은 이슬람 율법이 인정하는 방식으로 생산된 농수산식품으로 청결한 관리수준을 요구하기 때문에 이슬람 국가 뿐 만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식품의 품질관리 수준이 높고 안전하고 깨끗한 식품을 의미하기도 한다.

KGC의 할랄 인증은 국내외에 잘 알려진 정관장 홍삼이 이슬람 식품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특히, 이번 인증은 고려인삼의 해외진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과 투자의 결과물로, KGC는 할랄 인증 이외에도 일본·호주·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 GMP와 HACCP·ISO22000 등 다양한 국제 품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인삼공사는 이번 할랄 인증을 통해 현재 중국·미국·일본 등에 집중되어 있는 홍삼 수출 시장을 동남아와 중동 등 이슬람 문화권으로 확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영일 인삼공사 중동수출담당 과장은 “이슬람권 사람들에게 홍삼은 동양의 신비한 묘약으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특히 더운 날씨 때문에 홍삼드링크에 대한 관심이 높아, 음료 수출이 활발해지고 있어, 앞으로 할랄 인증을 바탕으로 제품 수출까지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