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첫 계열사 사장단 회의 열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4.04.17 18:32





KT가 17일 분당 본사에서 계열사 1등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황창규 KT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가진 계열사 사장단 회의로 주요 계열사 CEO, KT 주요 임원 등 30여명이 참석해 ‘1등 KT’ 도약을 위한 전략 방향 및 추진사항에 대해 논의됐다.

황창규 회장은 “Single KT, ICT 기반 시너지 창출로 전 계열사가 1등 KT를 실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또 “계열사는 계열사 자체의 좁은 시각에서 보기 때문에 그룹 전체의 이익 관점에서 의사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며 “KT와 전 계열사가 한 몸처럼 ‘Single KT’가 되어 한 방향으로 나가야만 글로벌 1등 KT를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KT가 보유한 ICT 역량을 계열사의 비즈니스와 결합해 새로운 가치창출과 비즈니스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융합의 리더로 각 계열사의 CEO가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계열사 CEO들은 경영포부와 함께 차별화 전략을 제시했다. 금융분야에서의 KT 캐피탈은 KT 내 금융 시너지 창출 플랫폼 역할 강화 및 최고 수준의 수익성·건전성 달성하는 것으로 발표했으며, KT 렌탈은 글로벌 ICT 렌탈로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한편 황 회장은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와 관련해 KT 계열사의 모든 역량을 집결해 통신지원에 완벽을 기하고 국민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