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전자결제 보안 강화 위해 디멘터와 업무협약
일간스포츠

입력 2014.04.22 09:49



LG유플러스는 인증 전문업체 ‘디멘터’와 전자결제 시장의 보안을 강화하고 신규 인증방법을 공동으로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의 목적은 전자결제를 이용함에 있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신규 인증방법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확산하는 데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정부의 공인인증서 규제가 풀리는 하반기를 목표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추가 인증 수단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으로, 각 사가 보유 중인 전자결제 및 인증서비스 관련 자원을 활용해 신규 인증방법을 공동 발굴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전자결제 서비스와 스마트폰 간편 결제 서비스인 ‘페이나우’ 를 통해 10만여 개 가맹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페이나우’는 앱에서 최초 1회 등록해 둔 결제 수단으로 액티브X 없이 30만원 미만까지 보안 로그인 및 OTP 인증만으로 결제가 가능하며, 30만원 이상은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추가 인증 후 결제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디멘터는 하반기를 목표로 대체 인증 수단을 발굴, 액티브X 및 공인인증서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디멘터가 제공하고 있는 그래픽 인증 서비스를 페이나우에 적용할 예정으로 결제 시 이를 통해 본인 확인 후 결제가 완료되는 방식이다. 디멘터의 그래픽 인증은 매번 위치와 내용이 바뀌는 이미지를 조합해 본인 인증을 하는 드래그&드롭 방식의 보안성을 지닌 솔루션이다. 이를 활용하면 최근 극성을 부리고 있는 스미싱과 파밍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LG유플러스는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