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용 딸랑이-치발기서 위해 요소 발견 ‘리콜 조치’
일간스포츠

입력 2014.04.25 10:42

영유아가 사용하는 딸랑이와 치발기에서 위해 요소가 확인돼 해당 사업자가 자발적 시정 조치에 나섰다.

24일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미국 맨하탄 토이(Manhattan Toy)사의 ‘퀵셀 딸랑이(Quixel Rattle)’의 작은 부품이 영유아의 질식을 유발할 수 있어 해외에서 리콜 중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국내 현황을 파악했다.

그 결과, 국내 공식 수입원인 키보스가 온라인종합쇼핑몰과 오프라인 총판을 통해 보유하고 있던 1514개의 퀵셀 딸랑이를 회수했음을 확인했다. 소비자원은 키보스에 이미 소비자에게 판매된 2000여 개의 제품에 대해 회수를 권고하였고 키보스는 영유아의 안전을 위하여 판매된 제품을 적극 회수하기로 했다. 조치 대상은 2012년 3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판매된 맨하탄 토이사의 퀵셀 딸랑이 2000여 개이다.

소비자원은 또 카노가 판매하는 ‘닥터마마 리모컨 실리콘 치발기’의 일부 돌출 부위가 영유아의 구강으로 깊숙이 들어갈 위험이 있음을 확인하고 판매처에 디자인을 변경하도록 권고했다.

판매처는 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하여 디자인을 개선하여 판매 중이며 이미 판매된 제품도 개선된 제품으로 무상 교환하겠다고 밝혔다. 조치 대상은 2013년 6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판매된 ‘닥터마마 리모컨 실리콘 치발기’ 900여 개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당 딸랑이와 치발기를 사용하는 소비자라면 영유아의 안전을 위해 조속히 구입처를 통해 교환 또는 구입가를 환급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