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과자값 올린 국내 제과업체 1분기 매출 부진
일간스포츠

입력 2014.05.15 07:00

국내 제과업체들이 지난해 말부터 줄줄이 과자값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국산 과자 매출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1∼3월 국산 과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7% 감소했다. 최근 수년 국산 과자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2012년 1.7%, 지난해 11.4% 줄어드는 등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국산 과자 매출이 줄어든 반면 수입 과자는 선전했다. 전체 과자 매출에서 수입 과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16.4%, 지난해 20.9%, 올해 1분기 25%로 점점 커졌다. 매출 신장률 역시 2012년 9.9%, 지난해 12.3%, 올해 1분기 12.6%으로 증가세다.

매출 부진 원인으로는 롯데마트 관계자는 "다양한 경로의 상품 직수입과 병행수입이 가능해지고 해외 여행이 보편화하면서 수입상품 수요로 이어진 것 같다"며 "최근 국내 과자값 인상도 그 이유 중 하나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롯데제과·해태제과·오리온·농심 등이 과자값을 인상했다. 인상률은 최대 20%였다.

해외에서까지 화제가 되고 있는 국산 과자의 과대 포장 역시 매출 부진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앞서 컨슈머리서치의 조사 결과, 4개 제과업체에서 판매하는 대표 과자 20종 중 17개 제품의 내용물 부피가 포장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