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후 줄었던 술 소비, 점차 ‘회복세’
일간스포츠

입력 2014.05.15 15:56

세월호 참사 이후 급격하게 위축됐던 술 소비가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다.

15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3일까지 전체 주류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4.8% 늘었다. 4월 들어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기 직전까지의 매출 성장률이 3.0%,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월말까지 매출 성장률이 1.0%까지 떨어졌던 것을 고려하면 빠른 회복세다.

주종별로는 와인의 매출 성장률이 27.4%로 가장 높고, 소주가 25.0%, 양주는 19.6%로 20% 안팎의 성장률을 보였다. 맥주와 전통주 매출 증가율도 각각 8.6%, 8.8%였다.

편의점에서도 주류 매출이 회복되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5월 들어 13일까지 전체 주류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0.5% 늘었다. 침몰사고 이전 4월(1∼15일) 전반기 매출 성장률(11.9%)에 육박하는 수치다. 침몰사고 이후 4월 말까지 매출 성장률은 7.8%로 떨어졌었다. 주종별로는 수입 맥주(17.2%), 소주(15.0%), 와인(14.1%) 등의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이후 추모와 자제 분위기 속에 급격하게 위축됐던 술 소비가 되살아나고 있다"며 "특히 연중 최대연휴가 있었던데 이어 더위가 일찍 찾아오는 바람에 맥주 등의 소비가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