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질 앞세운 LG G3 가격은 89만원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4.05.28 17:09



LG전자가 풀HD보다 2배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는 QHD스마트폰 'G3'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G3는 27일(현지시간) 런던, 뉴욕,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28일 서울, 싱가포르, 이스탄불 등 세계 6개 도시에서 공개됐다.

G3는 5.5인치로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쿼드HD IPS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쿼드HD(2560x1440)는 HD(1280x720)의 4배, 풀HD(1920x1080)의 2배에 이르는 해상도를 지원한다.

초고속 자동 초점 기능인 '레이저 오토 포커스', 광학이미지보정(OIS) 대비 손떨림을 20% 더 보정한 OIS플러스(OIS+)가 적용된 카메라를 탑재했다.

높은 해상도로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3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전력 소모가 적을 경우 사용 시간을 늘려주는 저전압 기술을 적용했다.

색상은 메탈 블랙, 실크 화이트, 샤인 골드 등 3가지며 출고가는 ‘갤럭시S5’보다 3만3800원 비싼 89만9800원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