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휴대용 냉방기 출시…실외기 없어 이동 가능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09 11:35



실외기 설치가 필요없고 소형이라서 원하는 어느 곳에서나 시원한 바람을 즐길 수 있는 이동식 냉방기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소형 냉방기기 '삼성 포터블쿨러 쿨프레소'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제품은 실외기가 없는 휴대용 냉방기기로 설치가 필요없고 이동이 간편해 전기 사용이 가능한 환경의 실내 곳곳에 시원한 바람을 공급해준다.

삼성전자가 지난 1월 출시한 '삼성 미니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를 채용한 삼성 포터블쿨러 쿨프레소는 도서관 수준의 저소음과 선풍기 2대를 켜 놓은 정도의 낮은 에너지 소비로 전기 요금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6.5㎏ 정도의 가벼운 무게와 컴팩트한 사이즈(가로 19.1㎝× 높이 53.4㎝×깊이 26.3㎝)로 휴대성이 높다. 크기가 작고 제품 상단에 손잡이가 있어 원하는 곳 어디로나 쉽게 옮겨서 이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공기 중의 유해 세균 등을 제거하는 바이러스 닥터를 채용했으며 바이러스 닥터만 단독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또 삼성전자 에어컨과 동일한 냉방 원리를 적용해 주변 온도보다 약 10℃ 정도 낮은 찬 바람을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