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국서 VoLTE 로밍 시연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12 14:57



KT는 차이나모바일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MAE) 2014’에서 로밍 중 VoLTE 통화 시연을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로밍 중 VoLTE 통화는 중국에 있는 KT 고객이 한국 및 현지와 통화할 때 3G 네트워크를 이용한 것이 아닌 LTE 데이터 네트워크를 통해 음성 및 영상 통화를 한 것. 이를 통해 해외에서 로밍 서비스 이용 중에도 LTE 네트워크 기반으로 고품질의 선명한 음성 및 영상통화, 더 빨라진 통화 연결 속도 등의 장점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시연은 KT의 상용 VoLTE 서비스 망과 금년 11월 상용 예정인 차이나모바일의 VoLTE 서비스 망과의 상호 연동으로 진행되었으며, 이날 MAE 현장의 차이나모바일 부스에서 황창규 KT 회장과 시궈화 차이나모바일 회장은 LTE로밍 및 HD 영상통화(VoLTE)를 방문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연했다.

VoLTE 통화 시연은 중국에 있는 KT 로밍 가입자가 차이나모바일 가입자에게 음성통화를 연결 후 영상통화로 전환, 중국에 있는 KT 로밍 가입자가 중국에 있는 KT 다른 로밍 가입자에게 음성통화 연결 후 영상통화로 전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KT와 차이나모바일은 지난해 12월 VoLTE 기반의 HD국제영상통화를 선보이는 등 VoLTE 로밍 서비스를 위한 사전 기술 협력을 지속적으로 준비해 왔다.

KT 마케팅부문 IMC본부 박혜정 본부장은 "이번 로밍 중 VoLTE 통화를 세계 최초로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VoLTE 기반의 음성, 영상, 로밍 서비스의 사용시기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용 서비스는 향후 TDD-FDD를 동시에 지원하는 VoLTE 단말이 출시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