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에일스톤’ 맥주전문점에서도 판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16 10:38



오비맥주가 프리미엄 에일맥주 ‘에일스톤’을 대형마트와 편의점, 슈퍼마켓 등 가정용 시장에 이어 맥주전문점에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와바, 와우, 맥주바켓, 비어팩토리, 맥주콜, 맥주광, 비턴, 봉구비어, 쿨럭, 카우카우 등 전국의 프렌차이즈 가맹점을 보유한 맥주전문점 10여 군데에 에일스톤을 출시하며 에일스톤 브라운에일과 블랙에일2종과 프리미엄 안주를 묶어서 제공하는 세트메뉴 등을 선보인다.

맥주전문점 출시와 함께 일부 매장에서 브라운에일과 블랙에일에 대한 소비자 의견을 듣는 즉석 선호도 조사도 실시한다. 오비맥주는 에일스톤에 대한 소비자 의견 조사를 통해 성별, 연령별 선호도 차이를 파악해 향후 마케팅 활동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와바(Wabar)의 경우 5월말부터 에일스톤을 시험 판매해왔는데 인기맥주 순위 상위에 오를 만큼 반응이 폭발적이었다”며 “맥주전문점 본격 출시를 시작으로 유흥용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