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납득할 수 있는 인물”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16 13:17

박지원 문창극 지명 철회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6일 문창극 총리 지명자의 사퇴를 요구하며 "박근혜 대통령이 문 지명자를 밀어붙이겠다는 것이야말로 국민적·역사적 저항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위원장에 내정된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17일 문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청문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는 데 대해 이같이 말하고 박 대통령에게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앞서 전관예우 논란 끝에 사퇴한 안대희 전 총리 후보자와 견준 그는 "결과적으로 보면 고양이 치우다 보니 호랑이가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청문회 보이콧' 주장에는 "개인적으로는 청문회는 반드시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그래서 파렴치한, 후안무치한 모습을 보면 국민이 오히려 '왜 박 대통령은 오천만 국민 속에서 하필이면 저런 사람을 총리 시켰을까' 하는 분노를 자아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다른 대안이 많다고 했다. 그는 "저한테 추천해달라고 해도 좋은 분 생각이 많이 떠오른다. 충청권 (인사가) 필요하다면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훨씬 대표적이고 납득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