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서울시민들 다 돌았다…국민들 왜 이리 멍청”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16 13:19

전광훈 사랑제일교회목사가 문창극 총리 후보의 친일 발언을 두둔하고 박원순 시장을 뽑은 서울시민들을 비난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는 15일 오전 설교에서 문창극 후보 자질 논란에 대해 “좌파 언론, 좌파 PD, 좌파 기자, 그런 놈들이 문 후보자의 성경적 역사관을 앞뒤 다 잘라 버리고 왜곡했다”며 “성경적 역사관을 잘 모르는 기자들의 보도 때문에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교회 안에서 강의를 한 것 가지고 저렇게 떠들면 전 세계 언론, 특별히 기독교 문화권에 있는 기자들은 웃는다. 개망신시키려고 말이야. 정신 나간 것들이”라며 문창극 후보자의 발언을 보도한 언론을 맹비난했다.

또 전광훈 목사는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선에 성공한 것을 두고 “(서울시민들) 정신이 다 돌았다. 대한민국이 지금 좌파, 종북에게 집단 최면 상태로 빠져 들어가 있다”면서 “김일성이 오고 남로당의 박헌영이 서울시장 선거 나와도 당선될 분위기가 됐다. 국민들이 왜 이렇게 멍청하냐”고 수위를 높였다.

전광훈 목사는 앞서 지난달 25일 예배에서도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 아들의 ‘미개 국민’ 발언을 두둔하면서 “세월호 사고 난 건 좌파, 종북자들만 좋아한다. 추도식 한다고 나와서 막 기뻐 뛰고 난리다. 추도식은 집구석에서 해야지, 광화문 네거리에서 왜 광란을 피우느냐”고 망언을 해 빈축을 산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