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 도난’ 박상은 의원 가방안에 3천만원... 무슨 일?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17 13:33

새누리당 박상은 의원이 지난 11일 2천만 원이 든 돈 가방을 도난당했다고 신고했으나 실제 가방 안에는 3천만 원이 든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인천지검 해운비리특별수사팀은 “가방 속 돈은 현금다발 형태로 들어있었다. 이 가방은 박상은 의원이 절도범으로 지목한 그의 운전사 김모씨가 검사실로 직접 가져온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은 의원은 이날 지역구 관계자들과 가진 모임에서 “11일 차에서 도난당한 2000만 원은 불법 정치자금이 아니라 변호사 비용이었다”라며 “일부는 은행계좌에서 인출했고 지난해 말 출판기념회 때 들어온 돈”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검찰은 가방 안에 3000만 원이 있었다는 점에서 박상은 의원의 말이 사실과 다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상은 의원의 자금 출처와 액수, 조성 경위를 어떻게 해명하는지도 중요한 수사사항”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