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문제연구소 “문남규 선생과 문창극 후보의 조부가 동일인인 자료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24 11:08

[문창극 문남규 민족문제연구소 삭주]

문창극 총리후보가 사퇴한 가운데 독립투사 문남규 선생이 그의 조부임을 놓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문 후보는 24일 오전 사퇴의 변을 밝히면서 조부 문남규씨가 독립투사였음이 뒤늦게 밝혀져 다행이라고 강조했다. 23일 조선일보 등 몇몇 매체에 따르면 보훈처 관계자의 말을 인용, "대한독립단 대원으로 활동한 애국지사 문남규 선생이 문창극 후보자의 조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자 이름이 동일하고, 원적지가 같은 점, 문 후보자의 부친 증언 등을 미뤄 문 후보자의 조부를 애국지사 문남규 선생으로 판단했다"고 그 근거를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민족문제연구소는 "애국지사 문남규 선생과 문창극 후보의 조부가 동일인이라고 확정할 수 있는 자료는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민족문제연구소 유은호 책임연구원은 "현재 발굴된 사료로는 문남규 선생의 출생지를 알 수 없다. 다만 대한독립단 주 모씨 휘하 소대 대원으로 1920년(민국2년) 평안북도 삭주에서 일본군과 전투 중 전사했고 이 같은 내용이 1921년 4월9일자 독립신문에 실려있다는 것은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국가보훈처의 공훈록이나 공적조서에도 문남규 선생의 출생지나 본적이 미상으로 되어 있는데 갑자기 원적지가 '삭주'라고 주장하는 보훈처의 의도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없다. 만약 삭주 전투를 근거로 삼았다면 '만주 독립군의 국내진공'이라는 당시 독립전쟁의 일반적인 양상을 무시한 비상식적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