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국기 판매량 브라질 다음으로 태극기 많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24 09:37



최근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에서 태극기가 브라질 국기 다음으로 많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는 최근 3개월 동안 13개국에서의 국기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태극기가 두번째로 많이 팔린 국기로 집계됐다고 24일 밝혔다.

브라질 월드컵을 맞아 이베이가 지난 3월 1일부터 5월 23일까지 3개월 간 한국, 미국, 캐나다, 영국, 브라질, 스페인 등 13개 국기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1위는 브라질 국기, 2위는 대한민국 태극기로 조사됐다. 이어 미국, 영국, 멕시코, 이탈리아, 프랑스 국기가 많이 팔렸다.

홍윤희 이베이 한국지사 홍보팀장은 "국기 판매가 일반적으로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증가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이 월드컵 열기만큼은 주최국 브라질 못지 않다"고 말했다.

선수별 유니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1위를 차지한 선수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였다. 2위는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노 호날두, 3위는 개최국 브라질의 네이마르 다 실바였다. 웨인 루니(영국), 스티븐 제라드(영국), 메수트 외질(독일) 등이 뒤를 이었다.

국기·유니폼 등 브라질 월드컵 관련된 상품은 세계적으로 14만5000여 개가 판매됐다. 미국에서만 4만여 개가 팔렸다.

한국에서는 5~6월 사이 태극기를 비롯해 축구용품 판매량도 급증했다. 옥션·G마켓에서 지난 5월 23일부터 6월 22일까지 한 달 간 태극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00% 증가했다. 국가대표 유니폼·응원 의류 등 축구 관련 용품도 같은 기간 100% 늘었다. 단일 상품으로는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를 포함한 축구공의 판매 신장율이 165%로 가장 높았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