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달 전 의원 “대구·경북 자존심 회복위해 출마”
일간스포츠

입력 2014.06.30 18:02



박창달 전 국회의원이 새누리당 전당대회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박 전 의원은 경북 포항시청 인근 모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정부 탄생 이후 보수를 대변해 박대통령을 옹호해 흩어진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최고의원이 되서 대구·경북의 자존심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은 뿌리가 대구 경북인데 TK지역에서 당 대표 후보가 한 명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대구 경북 지역민들의 민심과 대구 경북지역 당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출마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당 대표 경선은 김무성, 서청원 의원간 속칭 대권주자와 당권주자로 나뉘어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들이 경선과정에서 박 대통령을 언급하는 것은 새누리당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통령 관련 발언보다 정책대결로서 승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당내에 친박과 비박, 원박 등 파벌이 난무하고 있다. 이는 대통령과 당원, 국민들도 원하지 않는 것"이라며 "현재 당 지도부는 생각을 바꿔야 한다. 국가는 국민이, 당은 당원이 주인되는 것이 당연하다. 당원이 주인되는 당을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의원은 이날 포항과 영천지역 당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한 뒤, 오후에 대구로 상경할 예정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다음 인물검색 캡처

박창달 전 국회의원이 새누리당 전당대회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박 전 의원은 경북 포항시청 인근 모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정부 탄생 이후 보수를 대변해 박대통령을 옹호해 흩어진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최고의원이 되서 대구·경북의 자존심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은 뿌리가 대구 경북인데 TK지역에서 당 대표 후보가 한 명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대구 경북 지역민들의 민심과 대구 경북지역 당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출마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당 대표 경선은 김무성, 서청원 의원간 속칭 대권주자와 당권주자로 나뉘어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들이 경선과정에서 박 대통령을 언급하는 것은 새누리당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통령 관련 발언보다 정책대결로서 승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당내에 친박과 비박, 원박 등 파벌이 난무하고 있다. 이는 대통령과 당원, 국민들도 원하지 않는 것"이라며 "현재 당 지도부는 생각을 바꿔야 한다. 국가는 국민이, 당은 당원이 주인되는 것이 당연하다. 당원이 주인되는 당을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의원은 이날 포항과 영천지역 당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한 뒤, 오후에 대구로 상경할 예정이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다음 인물검색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