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세월호 국정조사 중단” 선언...네티즌 “하라는 건 안 하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2 16:45



세월호 사고 국정조사 회의가 잠정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2일 세월호 사고 국정조사 특위 새누리당 위원들은 새정치민주연합 특위 위원 김광진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회의 중단을 선언했다. 이날 새누리당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오전 김 의원이 청와대와 해경간 녹취록을 왜곡해 박근혜 대통령을 모욕했다"며 "김광진 의원이 특위 위원직을 사퇴할 때까지 기관보고를 진행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김광진 의원은 이날 오전 김석균 청장 등 해경을 대상으로 한 세월호 국정조사 기관보고에서 "청와대가 해경에게 방송 화면과 다른 현장 동영상 확보를 요구해 초기 구조활동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VIP(대통령)가 그걸 계속 좋아하고 그게 제일 중요하니까 그거부터 하라고 청와대가 지시했다"고 말해 새누리당 위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광진 사퇴 요구, 세월호 국정조사 하랬더니 누구맘대로 중단이야", "김광진 사퇴 요구, 세월호 국정조사 조차 당파 싸움인가", "김광진 사퇴 요구, 실망이다 하라는 건 안하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 사진 김광진 의원 트위터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