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조원진 의원, 세월호 특위서 야당의원에게 “이런 식이면 회의 못해”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2 16:48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에 참석한 유가족들에게 고성을 지르며 막말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조원진 의원은 2일 열린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왜 자꾸 같은 녹취록을 가지고 공격하냐"며 "이런 식이면 회의를 못한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조 의원과 일부 야당 의원 간에 언쟁이 벌어졌고,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은 "싸우지 말라" "나갈 거면 그냥 나가라"고 항의했다.

이에 조 의원은 "당신 누구야"라며 삿대질한 뒤 유가족이 신분을 밝히자 "유가족이면 좀 가만히 있어라"며 고함을 쳤다. 이에 유가족은 "지금 나한테 당신이라고 했어?"라며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원진 의원 막말, 유가족한테 너무한 거 아냐?" "조원진 의원, 유가족에게 사과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 사진 조원진 의원 블로그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