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中주석, 4일 서울대에서 강연 예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3 09:2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늘 방한해 1박 2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시 주석은 3일 오후 서울에 도착해 청와대에서 공식환영식에 참석한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1시간 반 정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협력방안을 담은 합의문건 12개에 서명하는 협정서명식에 참석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연다. 기자회견은 약 3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곧바로 국빈만찬이 시작된다.

첫날 공식일정에서 양국 간 교류협력 확대 방안,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가속화 등 경제협력 방안, 환경 분야 협력 등이 주로 논의될 예정이다. 또 양국 정상은 일본의 역사왜곡 논란 및 군사대국화 우려, 북핵문제, 동북아 지역안보 등을 논의하고 포괄적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한다.

시 주석은 4일 국회를 방문해 정의화 국회의장과 면담하고 서울대학교에서 한중 관계의 미래비전에 관한 강연을 할 예정이다. 이어 정홍원 총리를 면담하고 한중 기업인들이 주관하는 경제통상협력포럼에 박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뒤 이날 저녁 중국으로 돌아간다.

시 주석은 지난해 3월 국가주석에 취임한 뒤 처음으로 한국에 오는 것이라 의미가 있다. 그는 지금까지 국제회의, 행사 참석차 5번에 걸쳐 18개국을 방문했다. 양자 차원의 단독방문은 처음이다.

특히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찾는 것도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 문제에 대한 일종의 경고성 메시지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YTN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