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춘 보훈처장, "민주당 반대교육해서 고발당했다" 발언 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3 17:10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업무보고 내용과 관련, 새정치민주연합측과 갈등을 빚었다.

3일 국회에 따르면 박처장은 이날 오전 업무보고를 하면서 지난해 보훈처의 대선개입 논란이 일었던 '나라사랑 교육'과 관련,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 전신)에서 반대하는 교육을 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에서 보훈처장을 검찰에 2회 고발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새정치연합 강기정 의원은 "박 처장에 대한 고발장에는 국가공무원법 위반이 적시돼 있지, 어디 '민주당에 대한 반대 교육을 해서 고발됐다'고 돼 있냐"고 지적했다. 같은당 신학용 의원도 "이런 식으로 써서 국회에 업무보고 자료를 제출하는것은 야당을 조롱하고 국회를 폄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처장은 "허위 내용이 아니고 고발장에 그렇게 돼 있다. (사실이 아니면) 책임지겠다"고 맞섰다. 새정치연합은 "허위 내용을 공식 문서인 업무보고 자료에 적시했다"며 사과하고 업무보고 자료에서 관련 부분을 삭제하도록 요구했다.

결국 오후에 박 처장이 공식적인 유감 표명을 하기로 여야 간사가 합의해 회의가 재개됐다. 박 처장은 "유감표명 전에 제 의견을 말씀드린다"며 "나라사랑 교육은 국가보훈처의 기본 업무이므로 나라사랑 교육 관련된 내용이 업무보고에 포함되는 것은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새정치연합 측에서는 박 처장의 퇴장을 요구했고, 박 처장 역시 주장을 굽히지 않아 결국 회의가 중단됐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다음 인물검색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