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요환-홍진호 전에 그가 있었다…스타크래프트 전설 기욤 패트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4 14:40



스타 크래프트의 전설 기욤 패트리가 한국인에게 사기를 당한 일화를 공개했다.

캐나다 출신 기욤 패트리는 1998년 온라인 게임 스타크래프트에서 뛰어난 실력으로 이름을 알린 전설적인 프로 게이머다. 그는 최근 진행된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함께한 출연자는 기욤 패트리에게 "프로 게이머 활동 당시 벌었던 돈은 어디에 썼냐"고 물었고, 기욤 패트리는 "사실 아는 한국인 형에게 사기를 당해서 지금 1억 정도의 빚이 있다"고 대답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모두가 기욤의 사연을 안타까워하던 중에 MC 유세윤이 "한국이 미워졌을 것 같다. 괜히 내가 다 미안하다"고 위로하자, 기욤은 오히려 "그런 건 없었다"고 해맑게 웃어 오히려 분위기를 반전시켰다는 후문.

JTBC '비정상회담'은 방송인 전현무, 개그맨 유세윤, 가수 성시경 등 3명의 MC와 각국 비정상 대표들인 11명의 외국인 남성 패널이 출연해 한국 청춘들이 봉착한 현실적 문제를 토론하는 형식의 새로운 글로벌 토크쇼다.

한국인보다 능숙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외국인 출연자들과 최근 가장 떠오르는 MC 3명의 조합은 오는 7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