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참석한 '7·7 사변' 기념식은 중일전쟁 도화선된 노구교 총격 사건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7 20:38

중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7일 베이징의 중국 인민 항일전쟁 기념관에서 열린 '7·7 사변' 기념식에 참석해 "역사와 사실을 바꾸는 무리들이 있다"며 일본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7·7 사변은 1937년 7월7일 베이징 인근의 노구교(盧溝橋)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으로 중일전쟁의 도화선이 됐다.

주석은 "유감스러운 사실은 중국의 항일전쟁과 세계의 반파시스트 전쟁이 종료된 지 70여년이 흐른 오늘날에도 역사적 사실과 전쟁 중 희생된 수 천만명의 무고한 생명을 무시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는 역사를 거꾸로 거슬러가는 것"이라고 일침했다.

그는 이어 "침략 역사를 부인하는 것으로 모자라 미화하는 것은 국제 사회의 신뢰를 깨뜨리는 것"이라며 "(동아시아) 지역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역사 왜곡 행위에 대해 특정인이나 국가를 겨냥하지는 않았지만 우경화 행보를 보이고 있는 일본 정권과 아베 신조 총리를 직접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중국 언론들은 통상적으로 대규모 기념식이 5년이나 10년 단위로 거행된다며 중일전쟁 발발 77주년을 기리는 것은 이례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가 최고 지도자가 참석하는 것은 손에 꼽을 정도라며 중국이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에 매우 강경한 태도를 취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