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하반기 모바일 게임 시장 집중 공략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08 13:31





넥슨이 하반기에 신작 모바일 게임을 대거 선보인다. 모바일 게임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넥슨은 8일 서울 미디어 쇼케이스 ‘넥슨 스마트 온’을 갖고 하반기 모바일 라인업을 발표했다. 데브캣 스튜디오를 포함한 자체 개발 및 퍼블리싱 신작은 물론이고 엔도어즈, 넥슨지티의 신작 등 13종을 공개했다.

넥슨이 2년여 동안 심혈을 기울여 개발 중인 정통 RPG ‘프로젝트Q’와 세계적인 IP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포켓 메이플스토리(카톡용)’, ‘스트리트파이터Ⅳ 아레나’를 선보였다.

또 김동건 본부장이 이끄는 데브캣 스튜디오는 인기 온라인게임 ‘마비노기’ IP를 활용한 정통 TCG ‘마비노기 듀얼’을 공개했다. 이 게임은 치밀한 전략에 따라 12장의 카드 구성과 운용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데블캣 스튜디오는 또 RPG 요소가 가미된 던전 슈팅 게임 ‘뱀파이어공주(가제)’와 실시간 전략 RPG ‘하이랜드의 영웅들(가제)’의 플레이 영상도 공개했다.

넥슨 자회사들의 신작도 선보였다. 넥슨지티는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FPS게임 ‘프로젝트OK’와 다양한 전략으로 스테이지를 공략하는 정통 택틱스 SRPG ‘프로젝트30’을 함께 공개했다.

올 상반기 화제를 모은 ‘영웅의 군단’ 개발을 총괄한 엔도어즈 김태곤 상무가 차기 프로젝트 ‘광개토태왕’을 최초로 발표했다. ‘광개토태왕’은 임진록 이후 15년 만에 선보이는 한국적 스타일의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삼국시대를 배경으로 고구려 광개토태왕의 활약상을 그리고 있다.
넥슨은 퍼블리싱 게임도 다수 서비스한다. 방대한 콘텐트로 무장한 풀 3D MMORPG ‘삼검호’와 ‘화이트킹덤’ 등을 비롯해 보드게임 시스템과 카드배틀을 결합한 신개념 보드 TCG ‘롤삼국지’, 시공을 초월해 한 자리에 모인 영웅들을 이끌고 하늘 섬의 진정한 주인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전략 게임 ‘히어로스카이’ 등이다.

정성원 넥슨 부사장은 “모바일게임만의 차별화된 재미가 무엇인지 고민을 거듭했다”며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탄탄한 개발역량, 다양한 게임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신작들을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