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아웃' 팬택 ‘출자전환 수용’ 눈물 호소…이통사 “무거운 마음”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0 17:32

워크아웃 상태인 팬택의 이준우 대표가 채권단과 이동통신사에게 출자전환 수용을 눈물로 호소했다.

이준우 팬택 대표는 10일 서울 상암동 팬택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채권단이 제시한 출자전환을 수용해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팬택의 생존 호소에도 불구하고 이통사들은 ‘해법을 쉽게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이통사의 한 관계자는 “팬택의 상황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심도깊은 고민을 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통사들은 주식회사로서 주주 가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으며 회사에 미치는 영향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경영상 판단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기업회생절차 상태인 팬택의 보조금 규제 예외 요구를 거부한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