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 GDP 세계 14위... 5년째 제자리 걸음 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3 15:49


작년 한국 GDP가 세계 14위로 5년째 제자리 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명목 국내총생산, GDP 규모는 1조 3천억 달러로 전 세계에서 열네번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이 올해 도입한 새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한국 경제의 세계 순위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명목 GDP 순위는 지난 2005년 10위까지 상승한 뒤 지난 2008년 이후 15위 상태에서 제자리 걸음 중이다.

새 기준으로 한국 경제의 명목 GDP 순위는 2005년 10위, 2006년 11위, 2007년 13위, 2008년 15위, 2009년 이후 14위를 차지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GDP 순위는 미국이 16조 8천억 달러로 1위를 기록했고, 이어 중국이 9조 2천억 달러로 2위, 일본 4조 9천억 달러, 독일 3조 6천억 달러로 3,4위를 차지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