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김명수 지명철회 “여론수렴한 것”, 정성근 후보자는? “잘 모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5 15:54

새누리당 김무성 신임 대표는 15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한 데 대해 "국민 여론을 수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황우여 의원이 교육부장관 후보로 지명한 데 대해 "잘 된 일"이라며 "황 의원과 내가 15대 국회 동기인데 (황 의원은) 교육위원회를 계속 해왔다. 상당히 도덕적인 분"이라고 환영을 표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국회에 재요청한 데 대해선 "잘 모른다. 전당대회를 하느라 거기에 대해선 전혀 관심을 안 뒀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이 밖에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과 관련해 "의례적인 덕담을 하는 자리였다. 잘 해 나가자, 협조 잘 하자는 말을 했다"며 "(대통령이) 축하한다고 했고 (나는) 고맙다고 했다. 앞으로 잘 해나가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찬 회동 축사에서는 대통령과 자신을 '공동 운명체'로 생각하고 잘 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 대표와 대통령 회담 정례화에 대해선 "오늘 이야기 못 했다"면서도 "자주 만나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