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여객기 추락, 295명 사망 추정…‘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8 09:14



말레이시아 보잉여객기가 러시아 국경 근처 우크라이나에서 추락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부무 장관 보좌관은 "이 여객기가 미사일에 맞아 추락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는 러시아 접경에서 우크라이나 쪽으로 60km 떨어진 곳에 추락했으며 탑승자 295명이 전원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 여객기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출발해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던 중이었다. 러시아항공협회 소식통은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고도 1만m 상공을 날아 모스크바 시간으로 오후 5시20분께 러시아 영공에 진입할 예정이었지만, 우크라이나 영토에 떨어졌으며 긴급위치 신호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러시아 통신사 인테르팍스는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추락한 곳은 러시아 국경에서 약 40km 떨어진 샤흐테르스크 부근 토레즈로, 이 곳에서는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반군이 전투를 벌여왔다고 소개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