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항공기 러시아가 격추'... 왜 그랬을까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8 09:17



추락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가 러시아제 미사일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미 정보당국이 결론을 내렸다.

CNN 방송은 17일(현지시간) 한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말레이 여객기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접경지역에서 추락하기 직전 지상에서 지대공미사일용 레이더의 가동이 탐지됐으며, 여객기가 추락한 것으로 알려진 시점에는 해당 지점에서 강한 열도 감지됐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 역시 군·정보기관 관리들의 말을 종합해 이 여객기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러시아제 이동식 대공 미사일에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조사가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그동안 나온 증거로는 여객기가 동유럽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는 SA-11 개드플라이로 알려진 러시아 중거리 대공미사일의 공격을 받았다는 점을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부크(러시아어로 ‘너도밤나무’라는 뜻)로 불리는 이 무기는 트럭에 얹어 이동하는 1970년대 구형 미사일로 최대 고도 25㎞에 있는 목표물까지 격추할 수 있어 민간항공기를 격추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미국 방송이 전했다.

여객기는 격추 당시 평범한 이동식 방공 미사일이 닿을 수 없는 높이인 순항고도 10㎞에서 운항 중이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N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