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항공기에 에이즈 거목 욥 랑게도 탑승... 전세계의 손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18 16:28

우크라이나 상공에서 격추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MH17기에 에이즈 전문가가 다수 탑승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8일 오전(현지시간)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MH17기 피격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많은 사고기 탑승객들이 이번 주 일요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국제에이즈학회에 참석하려던 사람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호주인이 많이 탑승했던 것은 이 항공기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출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거쳐 호주 퍼스로 가려던 비행기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빌 쇼튼 호주 노동당 대표는 이날 연방하원 질의응답 시간에 "탑승객 중에는 국제에이즈학회(IAS) 회장을 역임한 네덜란드의 저명한 HIV 연구자 욥 랑게가 포함돼 있다"며 "세계 각계가 이런 손실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