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경제부총리·이주열 한은총재 첫 조찬회동… “상황인식 공유하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21 10:19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를 만나 앞으로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

최 부총리는 21일 아침 서울 세종로 프레스센터에서 이 총재와 조찬 회동을 갖고 현재의 경제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인식을 공유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조찬에서 “기재부와 한국은행은 우리 경제의 양대 축인 만큼 취임 이후 첫 외부기관장과의 만남으로 한은 총재님을 뵙게됐다”며 “경제상황을 잘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한국은행과 경제팀이 서로 인식을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도 “두 거시경제 정책 담당 기관이 서로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할 필요가 있다”며 “인식을 같이하기 위해 노력해나가자”고 화답했다.

이날 조찬회동은 최 부총리가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외부기관과 만나는 자리였다.

이 총재는 최 부총리에게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으셨다”며 “부총리께서 국회와 행정부에서 워낙 훌륭한 경륜을 많이 쌓으셨기 때문에 경제를 잘 이끌어가시리라 믿는다”며 축하인사를 건냈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