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새누리 정책위장 “세월호 참사는 교통사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4.07.24 17:28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 의장이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에 비유하는 언급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의 보상·배상 문제와 관련, "저희의 기본 입장은 이것은 교통사고다. 그래서 선주나 선박회사를 상대로 소송해서 판결받으면 그것으로 강제 집행을 해야 하는데, 많은 사람이 희생되고 특수한 케이스니까 재판 절차를 간소화하고 국가가 일단 전액을 대납해주고 나중에 절차를 거쳐 받자는 설계"라고 말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앞서의 발언에 관해 "철도 사고, 항공기 사고, 선박 사고의 가장 본질은 교통사고다. 그런 사고는 손해배상체계가 운전한 사람, 버스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 아니냐"면서 "기본적으로 (세월호 참사도) 교통사고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