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일당, "아들이 나흘 안에 죽는다"고 속여 귀금속과 현금 훔쳐
일간스포츠

입력 2014.08.28 09:15

조선족을 상대로 유명 무속인이라며 속이고 수천만원의 금품을 빼앗은 중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리모(46·여)씨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또 첸모(40)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중국으로 달아난 린모(40·여)씨를 수배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7일 오전 11시40분께 서울 광진구 한 한강공원에서 만난 조선족 A(60·여)씨에게 "용한 무속인이 근처에 있는데 아느냐"며 접근했다.

A씨가 호기심을 보이자 무속인의 집으로 데려가는 척 하면서 미리 기다리고 있던 일당을 "그 무속인 손녀"라고 소개했다.

무속인 손녀 역할을 맡은 일당은 무속인과 전화통화를 하는척 속이고 A씨의 사주 풀이를 해줬다. "4일 안에 아들이 죽을 수 있으니 돈과 귀금속을 가져와야 액운이 달아난다"며 겁을 준 것이다.

A씨는 곧바로 집에서 현금과 귀금속을 갖고 리씨 일당을 다시 만났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손을 씻어야 해결된다"며 주위를 돌린 사이 A씨 가방에서 33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귀금속을 빼내고 음료수를 넣었다.

이어 "가방을 10일 동안 절대 열어보면 안된다"며 A씨를 안심시킨 뒤 홍콩으로 도주했다.

경찰 조사결과 중국에서 새우 양식업을 하며 알게 된 이들은 역할 분담 등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우리나라에 들어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홍콩으로 도주 후 다시 범행을 저지르기 위해 입국했다 덜미를 붙잡혔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캐는 한편 또다른 중국인 일당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