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주가, 19일 반등…'승자의 저주' 피하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4.09.19 10:38

현대차그룹 계열사 주가가 19일 반등했다.

한전부지를 예상보다 큰 금액인 10조 5500억원에 인수한 18일 ‘승자의 저주’란 지적을 받으며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던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이 19일에는 대체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날 오전9시30분 기준으로 현대차는 3000원(1.52%) 상승한 20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또 기아차는 1300원(2.39%) 상승한 5만5700원으로 거래돼 기분 좋은 출발 모습을 보였다. 현대모비스는 한때 전날보다 낮은 금액에 거래되기도 했지만 매매가 활발해지면서 이 시각 전날보다 500원(0.19%) 상승한 25만7500원을 기록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삼성동 한전 부지 낙찰에 따른 재무적 부담이 주가에 상당부분 반영됐으며, 추가적인 리스크로 확대될 가능은 제한적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같은 분석에 힘입어 전일 주가 급락에 따른 저가매수세가 반등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J비즈팀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