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내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과일·야채 안판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9.22 14:03

앞으로 전통시장 내에 위치한 이마트 에브리데이에서는 과일 야채 등 신선식품을 살수 없다. 신세계가 전통시장과 상생차원에서 이들점포에서 신선식품을 팔지 않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신세계그룹은 22일 서울 중곡제일시장에서 ‘신세계 그룹-전국상인연합회 상생선포식’을 열고 이마트 에브리데이 중곡점을 ‘상생 모델 1호점’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상생점포로 지정된 중곡점에 있는 과일,야채, 수산물 등 92개 품목을 매대에서 내린다. 이들은 전체 점포 매출의 20%에 해당하며 금액으로 따지면 연간 40억원 규모다. 연관 상품까지 고려하면 30% 가량의 매출 손실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신세계그룹은 전통시장과의 상생차원에서 이들 식품을 팔지 않기로 했다. 신선식품 철수 후 남는 공간에는 소비자들이 선호하지만 전통시장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상품이 채워진다.

신세계 관계자는 “전통시장내 상인들과 협의를 거쳐 생활용품, 간편가정식, 수입과자, 애견용품, 소형가전 등 전통시장 상품과 중복되지 않으면서 집객을 강화할 수 있는 상품을 오는 10월부터 판매하기로 했다”며 “신선식품 철수로 처음에는 매출이 감소하겠지만 장기적으로 전통시장과 이마트 에브리데이 매출이 모두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마트 에브리데이 점포 중 전통시장 내에 위치한 점포는 중곡, 일산, 면목, 사당 총 4곳이다. 신세계는 해당 전통시장 상인회와 협의를 거쳐 단계적으로 전통시장 상생모델 점포로 전환할 예정이다.

김해성 신세계그룹 전략실 사장은 “이번 상생 모델점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유통업계의 관계에 큰 전환를 맞이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통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상생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전통시장 경영 현대화의 일환으로 디자인 비닐봉투 500만장을 전통시장에 무료로 제공한다. 신세계그룹은 올 하반기에도 500만장의 디자인 비닐봉투를 전국 각지의 전통시장에 무료 배포하고 매년 수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아정 기자 porol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