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신도시, 전세가율 80% 돌파…전국 최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07 07:00

경기도 화성 동탄신도시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80%를 돌파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화성 동탄신도시의 전세가율은 평균 81.64%로 같은 2기 신도시인 인근 판교(68.01%)나 광교(59.62%)에 비해 10%P 이상 높았다.

동탄신도시 능동 푸른마을 모아미래도는 평균 매매 가격이 2억5785만원인데 비해 평균 전셋값은 2억4085만원으로 전세가율이 93.21%에 이른다. 매매가와 전세가 평균 가격 차이가 1700만원 정도로 사실상 차이가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이같은 현상은 알려진대로 인근에 삼성전자 화성사업장과 협력업체가 산재, 전세수요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상대적으로 매매보다는 전세 선호 현상이 뚜렷해 매매 가격은 안정된 반면 전세 가격은 가파르게 오르고 전세가율도 상승하는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동탄에 이어 전세가율이 두번째로 높은 곳은 광주광역시 북구로 80.37%였고, 경북 구미시도 80.03%를 기록하며 평균 80%를 넘어섰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