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아이폰6 거의 공짜 출시라는데...가입자 확보 총력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24 11:15

좀처럼 10만원 초반 대에서 꼼짝 않던 최신 스마트폰 보조금이 아이폰6·아이폰6 플러스 출시를 기점으로 늘어나는 모습이다.

가입자 확보에 나선 이동통신사들이 보조금 상향 경쟁에 뛰어들기 시작한 것. 가장 먼저 치고 나온 것은 LG유플러스. 이번에 처음으로 아이폰을 판매하게 된 LG유플러스는 만년 '3등'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입자 확보에 강력하게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이라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24일 애플스토어에 따르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4.7인치 아이폰6는 85만원부터, 5.5인치 아이폰6 플러스는 98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아이폰6 16GB는 85만원, 64GB 98만원, 128GB 111만원이며, 아이폰6 플러스는 각각 98만원, 111만원, 124만원으로 책정됐다. 애플스토어에서 판매하는 아이폰6는 '언락'된 제품으로, 약정 요금 없이 원하는 이동통신사의 유심을 넣어 사용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애플 아이폰6 16GB 모델을 70만원 대로 확정했다. 여기에 기존에 보유한 중고폰 보상금에 이번 아이폰6의 18개월 뒤 중고폰 값도 미리 보상받을 경우 거의 무료로 아이폰6를 손에 넣을 수 있다.

18개월 뒤 아이폰6를 반납하지 않고 지속 사용을 원할 경우, 가입시 보상 받은 금액에 대해 12개월간 분할 납부 신청을 하면 된다.

SK텔레콤과 KT는 아직 구체적인 가격을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LG유플러스와 비슷한 수준의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6에 대한 이통사들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 4 등 다른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지원금 규모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4 보조금도 기존 11만원에서 21만원(LTE8 무한대 89.9 기준)으로 높였다.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갤럭시 알파, LG전자의 G3 캣6, G3 등 최신 스마트폰 4종의 지원금도 23만~25만원으로 기존 보다 5~6만원 늘렸다.

이날 출시된 LG유플러스 전용 스마트폰 'G3 스크린'에도 25만원의 지원금을 투입키로했다.

SK텔레콤도 23일부터 'LTE100 요금제' 기준 갤럭시노트 4에 대한 보조금을 22만원으로 늘렸다. 갤럭시 S5 광대역 LTE-A는 25만원, LG G3 CAT 6 25만원, 갤럭시 S5 18만원으로 각각 늘었다.

KT도 '완전무한 97요금제' 기준 갤럭시노트 4의 지원금을 22만6000원으로 확대했다. G3 CAT6 25만1000원, 갤럭시 S5 광대역 LTE-A 25만1000원, 갤럭시 S5 22만6000원으로 늘렸다.

업계에서는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판매가 본격화되는 오는 31일 이후 이통사들간 보조금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 가입자를 뺏기지 않기 위한 이통사들간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며 "또 아이폰에 시장 주도권을 넘겨주지 않으려는 제조사들의 대응 역시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여 스마트폰 가격에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