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 등판 이재학, 또 실점으로 힐링투 무산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25 16:03



NC 이재학이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불펜으로 등판했으나 1차전 부진을 만회하지 못했다.

25일 준PO 4차전에 앞서 김경문 감독은 "선발 웨버가 5이닝까지 책임져주면 좋겠다. 그러면 6회부터 오늘도 불펜을 총동원해 막아나갈 생각이다"며 "만약 웨버가 초반 실점을 하고 구위가 별로라면 곧바로 이재학을 두 번째 투수로 투입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 감독은 "이재학이 선발로 나간 1차전에 부진해 본인 스스로도 얼마나 자책하고 있겠는가. '내가 왜 그랬을까'라는 생각이 가시질 않을 것이다. 침체된 선수의 기를 살려주고 팀에 도움도 도되록 어떤 상황에서 불펜으로 올릴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재학은 0-2로 뒤진 4회 선발 웨버(3이닝 2실점)에 이어 구원 투수로 나왔다. 2사 후 최경철에게 좌전 안타 허용했으나 실점없이 마무리했다. 그러나 5회 선두타자 정성훈과의 승부에서 볼넷을 내보냈다. 1차전 1회 초구에 정성훈에게 2루타를 맞고 흔들렸던 이재학은 또 위기에 몰렸다. 김용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이재학은 박용택 상대로 승부했으나 우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맞고 말았다. 스코어는 0-2에서 0-3으로 벌어졌다. NC 벤치는 이재학을 내리고, 임창민을 3번째 투수로 올렸다. 이재학의 불펜 등판은 '힐링'이 되지 못한 채 쓸쓸한 가을 무대로 끝나고 말았다.

잠실=한용섭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