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저축의 날' 관련 행사 있으나 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28 14:50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저축의 날' 관련 행사 있으나 마나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을 기록해 화제가 되고있다.

28일 제51회 ‘저축의 날’을 맞아 관련 행사가 잇따르고 있지만 가계저축률은 지속적인 하향 추세를 그리고 있고 OECD 평균을 크게 밑돌고 있어 각종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순저축률은 4.5%로 1년 전의 3.4% 대비 1.1%p 높아졌다고 밝혔다.

1년전에 비해 한시적으로 높아졌지만 최근 10여년 추이를 보면 지속적인 하향 추세를 기록했다.

가계저축률은 2001년 이후 2004년의 8.4%와 2005년 6.5%를 기록한 단 두 차례만 5%를 넘었을 정도로 지속적인 하향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는 9~13%에 달하는 독일과 프랑스, 스위스 등 유럽 주요 국가는 물론 저축률이 낮은 대표적인 국가인 미국의 4.2%에도 못미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저축률과 관련해 가계저축이 지나치게 낮을 경우 경제성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금융당국은 국민들의 노후소득과 건강보장을 위한 다양한 연금저축상품 개발을 유도하고, 퇴직연금의 투자자 보호와 수익성 제고를 위해 운영방식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소식에 누리꾼들은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슬프다 저축할래도 할 돈이없..",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저축을 어찌하나",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생활비도 부족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