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최대 걱정거리, 호환, 마마, 전쟁보다 무서운 재앙을 초래하는 '신용 정보 유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29 13:06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가 인터넷상에서 화제다.

27일 갤럽은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미국인 10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는 응답자의 69%, 약 10명 중 7명이 자신의 신용카드 정보가 컴퓨터 해커들에 의해 유출되는 것을 꼽았으며, 특히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신용카드 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 소득이 3만 달러 미만인 사람 중 신용카드 정보 유출을 우려하는 비율은 50%였지만 3만 달러~7만 5000달러에선 71%로 높아졌고, 7만 5000달러 이상의 경우는 85%였다. 또 신용카드 정보 유출에 이어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로는 62%가 '컴퓨터나 스마트폰 해킹으로 관련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꼽았다.

이어 '자신이 없는 동안 집에 도둑이 드는 것'이 전체의 45%로 3위를, '자동차가 도난당하거나 차에 도둑이 드는일', '자녀가 학교에서 폭행당하는 일', '강도를 당하는 일'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IS 등 테러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걱정하는 사람의 비율은 28%로 생각보다 적게 나타났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 우리나라도 다르지 않아"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 강대국도 신용정보란 호랑이한테 곶감 신세군" "미국인 최대 걱정거리, 남의 나라 고민이 아니라 우리 나라 고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