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산사태로 주민 100여명 사망, "심한 폭우에 구조 어려워"
일간스포츠

입력 2014.10.30 08:50



스리랑카 산사태로 주민 100여명 사망, "생존 가능성 어려워"

스리랑카 중부의 차 재배 지역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29일)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1백여 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스리랑카 재난관리부의 마힌다 아마라위라 장관은 AFP와의 통화에서 "주민 약 1백 명이 매몰된 것으로 파악했다"며 "흙더미에 묻힌 주민들의 생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스리랑카 재난관리센터의 사라스 쿠마라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전 7시 45분쯤 수도 콜롬보에서 동쪽으로 200㎞ 떨어진 바둘라 군의 차 농장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주택 1백40채가 진흙더미에 휩쓸려 갔다고 전했다.

쿠마라 대변인은 지금까지 시신 16구를 수습했고 피해 주민 대부분은 차 농장 근로자나 그 가족이라고 알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군인 등 구조 인력 5백여 명을 현장에 파견했지만 도로가 유실돼 중장비가 진입하지 못하고 폭우도 계속돼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홍차로 유명한 스리랑카는 10월부터 12월까지가 우기로, 최근 몇 주 동안 폭우가 이어져 재난관리센터가 산사태와 낙석주의보를 발령한 상태라고 전했다.

스리랑카 산사태에 네티즌들은 "스리랑카 산사태, 무섭다", "스리랑카 산사태, 하루가 멀다하고 사고가 발생하네", "스리랑카 산사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스리랑카 산사태, 안타깝다", "스리랑카 산사태,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