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저 일본관광 수요 폭발, 외국인 면세제도 때문인가? 혜택보니...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05 15:19



엔저에 일본관광 수요 폭발 현상이 일어나 눈길을 끈다.

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에서 예약한 뒤 10월 일본으로 떠난 한국 관광객은 4만 2000여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21.5% 증가했고 지난달 모두투어네트워크의 일본 관광객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0% 성장했고, 10월 인터파크투어 일본관광 수요 역시 199%가 올랐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 악재로 위축됐던 수요가 엔화 약세 지속으로 회복세를 접어든 것으로 보여진다.

오사카와 오키나와 여행객은 두 배 이상 뛰어올랐고, 도쿄를 비롯해 호쿠리쿠와 훗카이도 관광객도 크게 늘어났다.

또한 일본 정부는 쇼핑여행객을 유치하기 위해 10월부터 외국인 면세제도를 개정한 점도 한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일본 정부는 최근 1만엔 이상 구매시 소비세 8%를 돌려받을 수 있는 품목을 식료품·의약품·화장품 등으로 확대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엔화가 계속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추운 겨울철에는 일본온천 여행수요가 몰리는 점을 고려하면 일본으로 출국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엔저 일본관광 수요 폭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엔저 일본관광 수요 폭발, 괜찮아 사랑이야 드라마에서 오키나와 나오는데 가고싶더라" "엔저 일본관광 수요 폭발, 면세제도도 있네" "엔저 일본관광 수요 폭발, 일본 휴가 한번 가볼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