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이폰6 대란' 유통점 전산정지 등 강력 조치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05 10:42

KT가 5일 '아이폰6 대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T는 "지난 주말 일부 유통점이 경쟁 대응과정에서 시장 혼탁에 동조하게 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재발방지를 위해 불법영업에 관련된 유통점에 대해서는 전산정지·단말공급 중단 등 강력한 조치를 즉각 취하겠다"고 말했다.

KT는 또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실 조사에도 적극 협력하고 사실여부 파악을 통한 관련자 문책 및 재발방지 교육을 병행하는 등 단통법 준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KT는 "모든 고객에게 실질적 혜택이 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차별화된 요금제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시장구도를 서비스경쟁과 품질경쟁으로 전환시켜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는데 앞장서겠다"고도 했다.

방통위는 지난 주말 아이폰6 대란에 대해 조사를 실시, 불법이 확인된 사업자에 대해서는 최고경영자를 형사고발하는 등 강력히 제재한다는 방침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