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시진핑 주석 정상회담... 한중FTA 타결 '초읽기' 돌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10 10:32



한중 FTA 소식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시진핀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박 대통령은 현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이다.

특히 이번 정삼회담에서 30개월을 끌어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타결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윤상직 산업부 장관과 가오후청 중국 상무부장이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 베이징에서 통상장관 회의를 열어 막판 쟁점 조율을 진행중이다. 중국의 공산품 개방 수위와 한국 농수산물시장 개방폭을 놓고 막판 줄다리기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쟁점을 두고 양측이 한발씩 양보, 일괄 타결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통상장관 협상이 마무리되면 양국 정상이 한중 FTA 타결을 선언할 예정이다.

지난 2012년 5월 1차 협상 이후 30개월을 끌어온 한중 FTA 협상이 타결되면 한국은 미국, 유럽연합(EU)에 이어 중국까지 세계 3대 경제권과 FTA를 맺게 된다.

누리꾼들은 "한중 FTA, 농업쪽 타격이 가장 크지 않을까" "한중 FTA, 신의 한수가 될지" "한중 FTA, 어떤 내용이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연합뉴스TV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