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햄버거에 없는 것, 종교가 햄버거에도 영향을...닭고기 와퍼 사용화제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11 12:20



패스트푸드 체인 업체 버거킹이 인도에 ‘소고기 없는 매장’을 열어 화제가 되고 있다.

버거킹은 9일(현지시각) 인도 수도 뉴델리의 유명 쇼핑몰에 매장을 열었다. 이로써 인도는 버거킹이 진출한 100번째 국가가 됐다.

햄버거 주 재료로 소고기 패티를 사용하는 버거킹은 인도인 대부분이 종교적인 이유로 소의 도축을 거부하는 점을 고려해 ‘소고기 없는 매장’을 만들어 냈다.

그 결과 버거킹의 대표 메뉴인 와퍼에는 소고기 대신 양고기와 닭고기를 사용했다. 또 샌드위치엔 숙성되지 않은 인도식 치즈인 파니르를 넣었다. 이에 대해 버거킹은 “현지 음식을 바탕으로 한 메뉴를 수개월 간 개발했으며 신 메뉴는 도시 8곳의 소비자 5000여 명의 시험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에 네티들즌은 "인도 햄버거에 없는 것은 당연 소고기지", "인도 햄버거에 없는 것은 소고기라고? 인도에 이슬람교도 있을 텐데", "인도 햄버거에 없는 것은 소고기구나. 인도인들은 그럼 뭐 먹나?", "인도 햄버거에는 힌두교 신자 때문에 소고기가 없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