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 역대 최고매출 10조원, "블랙프라이데이 우습네"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12 13:48



중국 최대 온라인 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독신자의 날(Singles Day)' 하루 동안 우리 돈으로 약 10조 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려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이는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액을 가볍게 뛰어넘는 신기록이다.

11일(현지시간) 밤 12시 기준 중국 항저우시 본사에 설치된 알리바바의 대형 스크린에 집계된 매출액은 총 93억달러(571억위안)로 집계됐다.

총 주문은 2억7800만건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43%가 모바일로 결제 됐다.

이는 당초 알리바바가 예상한 하루 매출 82억달러(500억위안)를 넘어선 것으로, 컨설팅업체 IDC의 전망치인 86억5000만달러도 뛰어넘었다. 지난 2013년 독신자의 날에는 57억50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11월 11일 '독신자의 날'은 당초 중국 독신자들의 기념일로 싱글들이 서로 선물을 주고받거나 자신의 선물을 구입하는 날이다.

지난 2009년부터 알리바바가 본격적으로 상업화 했다.. 이후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매출은 천문학적인 속도로 급증하면서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740%의 신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알리바바의 특징은 각종 메신저들을 이용한 소액결제가 가능하다는 점. 여기에 중국 특유의 가격 경쟁력과 함께 발빠른 우리 네티즌들도 즐겨 찾을 만큼 폭넓은 상품군을 구성하고 있다.

따라서 간편한 결제시스템과 다양한 상품을 무기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국내에 진출하면 우리 업체들도 경쟁을 피할 수 없을것이다.

알리바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알리바바, 주식사야지”, “알리바바, 대단하다”, “알리바바, 엄청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kbs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