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이건 도대체 무슨 경우? 일본 배후에 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13 11:42



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소식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워싱턴의 대표 싱크탱크의 하나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지난 12일(현지시간) 공개 세미나에서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CSIS는 이날 개최한 '2015 글로벌 전망' 세미나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해양분쟁 동향을 소개하는 온라인 사이트인 '아시아 해양 투명성 이니셔티브'(AMTI·http://amti.csis.org)를 소개하면서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표기했다.

CSIS 측은 이날 공개한 동영상에서 독도를 센카쿠 열도와 함께 분쟁지역을 뜻하는 붉은색으로 표기한 지도를 실어 독도가 분쟁지역임을 시사했다.

특히 이 동영상과 온라인 사이트 제작을 CSIS의 일본실이 주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본의 독도 '분쟁지역' 전략이 나타나고 있다는 추측이 제기되었다.

또한 미국 의회조사국(CRS)도 최근 펴낸 한·일관계 보고서와 미·일관계 보고서를 통해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라고 표기하면서 괄호 안에 독도/다케시마 또는 다케시마/독도를 병기한 것으로 확인돼 정부 당국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소식에 누리꾼들은 "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독도 좀 가만 냅둬라" "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이건 경우가 무슨 경우?" "美 싱크탱크 독도 분쟁지역 표기, 이승철에 이은 연타석 홈런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중앙포토DB)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