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 임대료만 한 달 27억... 우리집 TV보다 화질 좋네!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20 10:05



미국 뉴욕 맨해튼 중심가에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이 들어섰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지난 17일(현지시간) “19일부터 가동되는 축구장 길이 옥외공고판이 각종 광고판이 즐비한 타임스 스퀘어에서 가장 크고 비싼 광고판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의 세로 폭은 8층 건물 높이이며, 가로 폭이 길어 맨해튼 브로드웨이 45~46번가가 만나는 지점에서 거의 한 블럭을 차지한다고 알려졌다.

2400만 화소의 LED 조명의 화면을 갖추고 있어 최근 시판되는 고화질 TV보다 해상도가 좋다. 임대료는 4주에 250만 달러(27억3900만원)다.

한편 뉴욕 맨해튼의 중심가인 타임스 스퀘어는 하루 31만명 이상이 통행하는 랜드마크로 글로벌 기업들의 광고 격전지로 활용되고 있다.

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 우리집 TV보다 화질 좋네” “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 어마어마하군” “뉴욕 축구장 길이 옥외광고판, 스케일은 대륙에 안 뒤처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중앙포토DB)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