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리우 올림픽 마스코트 공개, 이름이 뭐에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4.11.25 11:25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마스코트가 공개됐다.

브라질 최대 방송인 글로보TV의 간판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판타스치쿠(Fantastico)는 23일 올림픽 마스코트를 선보였다. 올림픽 마스코트는 노란색의 동물, 패럴림픽 마스코트는 녹색과 파란색의 식물을 형상화해 브라질의 자연을 압축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애초 24일 리우 시에서 열리는 행사를 통해 마스코트를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앞당겼다.

올림픽위는 웹사이트 설문조사를 통해 마스코트 이름을 정할 예정이다. 설문조사는 내달 14일까지 계속되며 ‘오바와 에바’(Oba e Eba), ‘치바 투키와 에스킨징’(Tiba Tuque e Esquindim), ‘비니시우스와 통’(Vinicius e Tom) 등 3가지가 후보로 제시됐다.

카를루스 아르투르 누스만 올림픽위원장은 “마스코트는 올림픽을 대표하는 상징물의 하나다”며 “전 세계인, 특히 어린이들에게 감동을 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리우 시내 갈레아웅 국제공항에서 역대 올림픽 마스코트가 참여한 행사가 열렸다. 올림픽위는 리우 올림픽과 관련한 상품 판매액이 10억 헤알(약 4천325억 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가운데 25% 정도는 마스코트를 이용한 상품이 될 것이라고 위원회는 말했다.

한편 남미 대륙 사상 첫 올림픽인 리우 대회는 2016년 8월 5일부터 21일까지 계속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브라질 방송화면 캡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